팔공산

막가는 클라우드 가격경쟁 치킨게임이 아닌 3가지 이유 본문

80들의 IT

막가는 클라우드 가격경쟁 치킨게임이 아닌 3가지 이유

팔공산 2021-11-29

http://www.it.co.kr/news/mediaitNewsView.php?nBoardSeq=60&nSeq=2616775&nModeC=1&auth=1


주요 글로벌 클라우드 업체들이 잇달아 서비스 가격을 인하하고 있다. 시장이 치킨게임으로 치닫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지만, 핵심 업체 중심으로 시장이 재편되는 과정이라는 분석이다.

글로벌 클라우드 업체의 가격인하 경쟁이 점입가경이다. 지난 말 구글이 온디맨드 가상머신 가격을 32%, 앱 엔진 30%, 클라우드 스토리지 가격을 68% 각각 인하했다. 그러자 바로 다음 날 아마존은 자사의 대표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인 EC2 가격을 30~40%, 스토리지 서비스인 S3를 36~65% 내렸다. 아마존 S3의 GB당 가격은 월 2.75센트(약 29원)까지 떨어졌다. 마지막 주자는 마이크로소프트였다. 애저 가상머신 가격을 35% 내리고, 스토리지 서비스인 블롭 스토리지를 65% 인하해 GB당 월 2.75센트로 아마존과 같은 수준으로 맞췄다. 이들 업체의 가격 인하 경쟁은 지난해 상반기 이후 40여 차례 엎치락 뒤치락 계속되고 있다.

가격 인하의 최대 수혜자는 단연 이용자다. 이들 서비스는 국경없이 제공되고 있어 우리나라 기업과 개발자도 즉시 혜택을 본다. IDG 뉴스 서비스 등 외신에 따르면, 구글은 최근 대만과 싱가포르에 데이터센터를 개설하고 클라우드 서비스를 아태지역으로 확장했는데 도쿄, 타이페이, 서울, 홍콩 등에서 대규모 서비스 소개 행사를 열 예정이다. 클라우드 서비스 경쟁은 이미 전세계를 무대로 진행되고 있다.

막가는 클라우드 가격경쟁, 치킨게임이 아닌 3가지 이유,클라우드,,컴퓨터,미디어잇, 뉴스, 신상품 뉴스, 신상품 소식, 상품 리뷰, 제품 리뷰, 상품 인기순위, 쇼핑뉴스, 뉴스 사이트, 뉴스 싸이트, 쇼핑, 온라인쇼핑, 쇼핑, 구매후기, 동영상, 리뷰 동영상, 신제품 정보, 쇼핑방송

일부에서는 이러한 가격 인하가 수익성 악화로 이어져 업계 전체가 어려움에 빠질 것으로 우려한다. 그러나 지금의 출혈 경쟁은 충분한 설득력과 근거가 있다는 반론도 많다. 예를 들어 시장조사업체 IDC는 지난 시장 전망을 담은 보고서를 통해, 앞으로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이 극소수 업체로 재편될 것이고, 올해 그 생존과 시장지배를 위한 경쟁이 더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내다봤다.


더 자세한기사는 출처 참조...


[COMMENT]세레나|구글 데이터 센터가 한국에 들어왔어야 했는데 그놈의 데이터 요금 때문에 대만 싱가폴로 간것이 아쉽네요[/COMMENT]

[COMMENT]키티|다소 클라우드 시장이 불안정하네요. 추이를 지켜봐야 할 듯 합니다.[/COMMENT]

[COMMENT]란새|클라우드가 참 유용한 서비스인데 저는 잘 안쓰게 되네요.[/COMMENT]

[COMMENT]마카이오|클라우드가 앞으로 어떻게 될지..[/COMMENT]

[OGTITLE]막가는 클라우드 가격경쟁 치킨게임이 아닌 3가지 이유[/OGTITLE]

0 Comments
댓글쓰기 폼